공지 한달만에 반토막난 뱃살! 유이님의 온라인코칭후기

올어바웃바디



처음에 찍을 때도 6kg 뺀 상태였는데.. ㅠ
이렇게 보니 엄청난 돼지였네요.. ㅠㅠ
지금도 뚱띠지만.. ㅠ
옆모습이 많이 바뀐 것 같아요.
 뿌듯하네요.



하체비만이여서 기적적인 변화는 없지만요.
다리는 꾸준함이라는 말이 맞는 것 같아요.
저는 잘 모르겠는데, 주변에서 엉덩이살, 다리살 많이 빠졌다는 말을 많이 들어요.
종아리랑 발목도 가늘어진 것 같죠?
살빠지면 발사이즈도 줄어든데요.
 요즘 제가 그걸 느껴요.



여전히 245mm 신기는 한데, 240mm도 들어가구요.
실제로 보기에도 발이 쪼끔 작아진 느낌이 들어요.
살이 구석구석 쪄서 발가락도 통통했거든요?
그런 느낌도 줄었고요.
 하여간 살 빠지니깐, 손도 발도 같이 빠지네요. 신나요!


끝난 소감은, 시원섭섭한 기분이예요.
매일 아침 공복에 운동하면서 적개심을 불태우기도 하고 ㅎㅎ
 운동하고 출근할 때, 엄청 뿌듯함을 느끼기도 했고,

가끔 내가 먹는 식단에 코멘트 남겨주시면 발끈(먹는 것에 예민ㅎㅎ) 하다가도, 

'아.. 그렇구나.' 하면서 고치고, 그랬던 시간이 다시 돌아오지 않잖아요.
 사실 처음에 시작할 때에는 '이렇게 먹다가 살이 더 찌지 않을까? 운동을 이렇게만 해도 되는걸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저 혼자 두 달 간 다이어트를 하다가 시작하는 입장이라, 

이미 살이 잘 빠진다는 초반은 지나서, 

하는 고생에 비해 살이 덜 빠진다는 생각도 떨치기 힘들었어요. ㅠㅠ


 하지만 오랜 고민 끝에 저의 다이어트에 절충하기 시작했고,

덕분에 식단과 운동을 하기까지 많이 버벅거리고 더뎌졌지만,

 결국엔 원래 하던 식단과 운동보다 훨씬 멋지게 다이어터스럽게 변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덕분에 정말 힘들었던 한 달을 포기하지 않고 버틸 수 있었어요.
정체기도 있었고, 슬럼프도 있었고, 폭식을 막을 수 없었던 한 달이었거든요.
덕분에 정줄을 잡고 다이어트를 계속할 수 있었어요.
탄수화물과 단백질의 중요성도 깨닫고 잘못된 식습관도 바로 잡을 수 있었고요.
정말 여러모로 감사드립니다!
 

다이어트하려는데, 식단도 운동도 어떻게 해야하는지 고민하시는 분! 이곳으로 오세요.
고민 해결됩니다. ㅎㅎ
요즘에 저는 살빼는 보람과 운동으로 얻는 에너지로 살고 있어요.
운동을 하면 마음이 긍정적으로 되는 것 같아요.
처음 쭈뼛거리며 들어갔던 헬스장도 이제 그냥 '어련히 헬스장가면 있는 여자'가 되어서 당당하게 운동하고 있구요.
얼마 전 그냥 아무 보세가게 앞에서 너무 예쁜 원피스를 보고 충동적으로 구매했답니다.
전에는 절대 입어보기 전에는 사이즈가 걱정되어 사지 않았어요.
심지어 앞이 단추로 잠그는 형태의 원피스였어요.
저는 그런 원피스 입으면(사이즈가 프리일지라도ㅠ), 안 잠기거나 단추사이가 벌어졌었거든요. ㅠㅠ
그런데 그렇게 충동적으로 산 원피스가 너무 잘 맞는거예요!
너무 기쁘고 뿌듯하고 그랬어요.


 헬스장에 나가서 운동하면 힘들어요.
식단조절도 힘들고.. 하지만 그것에서 오는 뿌듯함과 성취감은 이루 말할 수가 없어요.
 힘든 하루 운동이 끝났을 때, 거울에 비친 내 모습을 보면서 가슴 깊이 애정을 느끼고,

이제 천만금을 주어도, 그 어떤 날씬한 사람과 내 몸을 바꾸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지금 내가 땀 흘리고 애써 가꾼 내 몸, 내 자신이 사랑스럽게 느껴져요.
 

체중감량은 힘들어요.
근육을 키우는 건 더 힘들겠죠.
하지만 제 목표는 이제 55kg이 되는 것이예요.
목표를 달성하면, 체중유지하면서 운동으로 근육형 몸이 되고 싶어요.
여리여리한 몸보다는 탄탄하고 날씬한 몸이 더 좋거든요!
꼭 목표를 이룰 수 있게 하겠습니다.
다이어트 계기를 만들어주셔서 너무 너무 감사드려요.
앞으로도 함께 열심히 하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초반에 사진을 많이 찍으면서 진행을 하셨기에 

기억에 많이 남는 회원님이 시네요


다이어트할때 가장 많이 하는 생각들중 하나인 

이렇게 먹는 데 살이 빠질까? 고민을 많이 합니다.

안먹어서 살을 빼는 건 굉장히 쉽습니다.


다만 문제는 요요가 찾아 오거나 신체적인 기능이 약해지는 부작용이 일어나게 됩니다.

그리고 정체도 빨리 경험하게 됩니다


에너지가 적게 들어오면 기초대사량에 포함되는 장기들도 몸의 섭취 칼로리가 많이 줄어버리면 

살아가는데 있어서 불필요한 에너지들은 쓰지 않게 됩니다


굉장히 효율적으로 변하게 됩니다 


월급이 많을 때는 내몸을 치장하고 친구들과 놀기도 하고 필요한것을 사면서 

풍요롭고 행복하고 미래에 대한 꿈을 꾸게 되지만


월급이 마이너스인 상태에서는 월세를 내야 하기 때문애 버스비 아낄려고 걸어다니고 

밥도 도시락아니면 굶은 경우가 많고 방안에만 있고 최대한 저축 할려고 합니다


우리가 먹는 것도 마찬가지라는 것이죠~! 

너무 적게 먹으면서 활동량을 많이 늘리는것은 몸에 있어서 많은 스트레스를 주는 행위 입니다.

그럼 몸은 점점더 약해지게 되고 결국에는 적게 먹어도 살이찌게 되버리는 상태까지 와버리게 되죠


그런 삶이 행복하기란 힘든 법입니다

먹는 것에 있어서 조금더 해방되고 앞으로도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식이와 운동의 비율을 적절하게 조절 해야합니다.


그러면 포기하지 않고 지치지 않고 즐기면서 운동을 하게 되는 나만의 운동법을 찾으실 수 있을 것입니다

다이어트의 첫발을 어떻게 내딛느냐에 따라서 앞으로의 인생이 바뀔수도 있습니다!


이분은 한달동안 6kg를 감량하시고 한달을 운동으로 몸매를 다지신분 입니다!

체중감량이 아무리 좋아도 몸의 형태가 변하지 않는 다면 남의 시선에서 볼때는

그냥 몸매관리 안한사람이랑 똑같이 느껴지는 것이죠! 


한달프로그램으로 진행하였고 

주차별과제로 실시하면서 

운동량을 잘따라와 주셨기 때문에

 몸이 변했다고 생각합니다! 


몸은 거짓말을 하지 않습니다! 

거짓말은 사람이 합니다! 


통통배에서 한달운동으로 뱃살이 반토막난 유이28님의 후기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