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잘 찌는 체질은 없다.

다이어트는 항상 해야 하는 뺐다가 찌면 다시 하는 당연한 걸로 생각했던지라 상담 신청을 하면서  자신을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운동해도  빠지는 원래  찌는 체질이라고 생각해왔는데 다이어트를 너무 열심히 했기 때문에 나온 결과물이었다는  깨닫고 감정이 북받쳐 올랐습니다.


 악순환을 언제까지   있냐는 말을 듣고 있으니 저도 모르게 눈물이 줄줄 나더라고요 머리로는  것까진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많이 서러웠나 봅니다.


통화를 하면서 제일 좋았던 점은 교육을 받으며 스스로   있게 만든다는 점이었습니다.
트레이너에게  들여서  빼고 찌면  돈을 주고 살을 뺀다’ 정말 맞는 말이더라고요.


앞으로 있을 10주가 평생 남을  아깝지 않을 10주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AAB 회원 커뮤니티